유리, '이별유예, 일주일' 촬영 돌입…애틋 멜로 감성 자극
2020. 07.28(화) 12:54
유리
유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애틋한 로맨스로 돌아온다.

유리는 28일 미니드라마 '이별유예, 일주일'(극본 민지·연출 김규현)은 첫 촬영을 돌입했다.

유리는 주인공 박가람 역에 캐스팅됐다. 박가람은 과거 아픔으로 인해 누군가에게 기대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려 노력하는 인물이다.

유리는 서정적인 감성으로 슬픈 운명 앞에 선 여자의 사랑을 섬세하게 그려낼 것을 예고해 보는 이들의 멜로 포인트를 제대로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유리는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장르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만큼 이번에는 어떤 감정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별유예, 일주일'은 사랑하는 남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일주일 안에 그와 이별을 해야만 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니드라마로 SBS 케이블 채널 및 OTT 플랫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유리 | 소녀시대 | 유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