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벤→이해리, 톱6 누르고 승리…레전드 무대 [종합]
2020. 07.31(금) 00:12
사랑의 콜센타, 유성은, 솔지, 백지영, 이해리, 벤, 린
사랑의 콜센타, 유성은, 솔지, 백지영, 이해리, 벤, 린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사랑의 콜센타'에서 톱6와 여신6가 레전드 무대를 선보이며 치열한 대결을 벌였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미스터트롯' 톱6와 여신6의 대결이 펼쳐졌다. 여신6로는 유성은, 솔지, 백지영, 이해리, 벤, 린이 출연했다.

이날 여신6는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무대에 등장했다. 특히 각자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시작부터 가창력을 뽐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최신 가전제품을 걸고 톱6와 여신6의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됐다. 첫 주자는 유성은이었다. 호소력 짙고 풍부한 성량이 돋보이는 유성은은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96점을 기록한 유성은은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장민호가 남진 '내 영혼의 히로인'으로 대결에 나섰지만, 유성은이 승리를 거뒀다.

두 번째 대결은 벤과 이찬원이 맞붙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벤이 먼저 '여자의 일생'을 불러 97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에 이찬원은 '떠나는 님아'를 선곡, "한 팬 분이 몇달 전에 사랑하는 분을 떠나보내셨다고 하면서 제 노래를 통해서 치유를 받았다고 하시더라. 그 분을 위해 이 노래를 선곡했다"고 사연까지 덧붙여 무대의 애절함을 더했다.

감성 어린 무대를 꾸민 이찬원은 100점을 기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성주는 "팬 분의 사연까지 듣고 나니까 무대가 더 감동이었다"고 말했고, 솔지 역시 "저 너무 감동 받았다. '님아'라고 하는 부분에서 정말 놀랐다"고 감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세 번째 대결 주자는 김희재와 린이었다. 초등학생 때부터 린의 팬이었다는 김희재는 "존경했던 선배님과 이 자리에 함께 서서 영광이고, 선배님이 가신 발자취를 따라가기 위해 열심히 하는 후배가 되겠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린 역시 "이렇게 멋진 후배님이 저를 좋아해주신다고 하니까 너무 고맙다. 대결이지만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희재는 '몰래한 사랑'을 선곡해 흥 넘치는 안무까지 추며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반면, "항상 노래방에 가면 80점대를 많이 받는다. 좋은 점수랑 연이 없다"던 린은 간드러지는 음색으로 '돌팔매'를 열창, 100점을 얻었다. 이에 여신6가 무대로 다 달려나와 기쁨을 나눴다.

이어 백지영과 임영웅의 대결이 펼쳐졌다. 백지영은 "나는 이길 생각이 없다. 벌써 동생들이 두 번이나 이겨줬고, 다른 승리도 동생들이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겸손한 태도를 취했다. 하지만 정작 가창력을 뽐낼 수 있는 '귀로'를 선곡해 승리에 대한 욕심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역시 백지영은 '귀로'로 99점을 얻어, '엄마의 노래'를 부른 임영웅을 1점 차이로 이겼다.

솔지는 '천상재회'를 네 키나 올려 엄청난 고음을 자랑했다. 톱6 역시 솔지의 가창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 했고, 결국 솔지는 100점을 기록했다. 정동원이 '울고 넘는 박달재' 디스코 버전으로 당차게 100점에 도전했지만, 99점을 얻어 안타깝게 패배했다.

이로써 여신6의 승리가 결정된 상황. 마지막 영탁과 이해리의 대결은 상품을 더 걸고 진행됐다. 특히 두 사람 모두 조용필의 노래를 선곡해 더욱 기대를 모았다. '바람의 노래'를 부른 영탁은 100점을 기록해 톱6의 대결을 화려하게 마무리지었다. 이에 맞서 이해리는 '그 겨울의 찻집'을 열창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사랑의 콜센타 | 솔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