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든 가겠다"…'바퀴달린집' 아이유X여진구, 보면 흐뭇한 '케미' [TV온에어]
2020. 07.31(금) 06:30
바퀴 달린 집, 아이유, 여진구
바퀴 달린 집, 아이유, 여진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바퀴 달린 집'에서 가수 아이유와 배우 여진구가 '호텔 델루나' 커플다운 설렘 가득한 '케미'를 보여줬다.

3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는 아이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 여진구, 김희원 모두 아이유에게 풍성한 저녁 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중 여진구는 돼지고기를 양념할 소스를 만들었고, 아이유는 요리에 몰두하고 있는 여진구를 보며 "요리 참 잘한다. 이야기했던 게 거짓말이 아니었다"며 감탄했다. 이에 여진구는 "보고 있으면 떨린다"고 말해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진구가 요리하는 사이, 김희원은 아이유에게 "어떻게 바쁜데 시간을 내서 와줬냐"고 물었다. 아이유는 "진구가 원래 뭔가 부탁하는 성격이 아닌데, '누나 한 번 와줄 수 있어?'라고 하는데, 이 사람이 나한테 부탁해줘서 고마울 때가 있지 않나"라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진구가 부탁해줬을 때 전혀 부담은 없었다"고 말해 여진구와 아이유의 절친한 관계를 엿볼 수 있었다.

아이유는 출연을 부탁한 여진구에게 "다음에 내 부탁도 한 번 들어줘라"라며 "내가 문경에 왔으니까 넌 어디까지 와줄 수 있냐"고 품앗이를 부탁했다. 이에 여진구는 "난 외국? 조금 생각해보겠지만, 누나가 부르면 언제든 가겠다"며 열의를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저녁 식사를 하는 동안, 성동일은 아이유와 여진구를 지켜봤다. 그는 "아이유가 오니까 진구가 확실히 말을 더 많이 한다"고 했고, 여진구는 "우리 진짜 친하다"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요리를 걱정하는 여진구를 위해 응원 세례를 퍼부었다. 그는 "진구가 고기를 정말 잘 굽는다. 회식 때마다 진구가 고기를 구워줬다"며 힘을 실어줬고, 실패한 능이버섯밥에 대해서도 "맛있다"고 이야기해줬다. 이에 여진구는 "맛있는 거 먹었을 때 누나 표정을 내가 안다"며 아이유의 선의의 거짓말에 고마워했다. 요리 실패에 시무룩해진 여진구가 "내가 맛있는 거 사주겠다"고 하자, 아이유는 "나 진짜 맛있었다. 이거보다 어떻게 더 맛있냐"고 답했다.

아이유와 여진구는 함께 설거지를 하기도 했다. 아이유는 "나한테 고무장갑을 달라"며 적극적으로 나섰고, 여진구는 "천천히 하고 있어라. 내가 얼른 침대를 챙기고 돌아오겠다"며 아이유를 위해 동분서주했다.

설거지를 하며 대화를 나누는 아이유와 여진구를 멀리서 지켜보던 성동일과 김희원은 "웃음꽃이 핀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성동일이 "우리 셋 중에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아이유는 단 번에 "여진구"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바퀴 달린 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바퀴 달린 집 | 아이유 | 여진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