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사' 비공식 현지 수사 일지 영상 공개
2020. 07.31(금) 10:40
국제수사
국제수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 '국제수사'가 글로벌 수사극의 촬영 비하인드를 고스란히 담은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국제수사'(감독 김봉한·제작 영화사 장춘)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부터 이국적인 필리핀 로케이션, 배우들과 제작진의 치열한 노력까지 생생하게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곽도원의 첫 코미디 연기 도전과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의 유쾌한 시너지가 관심을 집중시킨다. 촌구석 형사 병수로 분한 곽도원에 대해 김봉한 감독은 "그간 보여준 이미지와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해보면 어떨까 궁금했다. 워낙 연기를 잘하는 배우니까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믿음에서 출발했다"며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졸지에 병수의 수사 파트너가 된 관광 가이드 만철 역을 맡은 김대명은 "곽도원과 모험을 함께 나누는 팀이 된 것 같아 재미있었다"며 완벽 호흡을 자랑했다. 여기에, 필리핀 범죄 조직 킬러 패트릭 역의 김희원, 병수에게 은밀한 제안을 건네는 웬수 같은 친구 용배를 연기한 김상호까지 가세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찐케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급 수사의 스케일에 맞게 필리핀 현지 로케이션 촬영 80%로 완성한 이국적인 풍광과 다채로운 볼거리 또한 시선을 모은다. '국제수사'는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필리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성 어거스틴 성당'에서 촬영을 진행한 것은 물론 마닐라 도심부터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코론섬까지 필리핀 구석구석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 뿐만 아니라, 배우들은 차량 액션부터 쫓고 쫓기는 추격 액션, 수중 액션까지 산전수전국제전을 온몸으로 소화하며 글로벌 현지 수사극의 묘미를 극대화시켰다. 특히, 곽도원은 무더위 속에서 구르고 뛰고 공중에서 몸을 던지는 액션을 소화한 것은 물론 수심 18m까지 내려가는 수중 촬영을 직접 소화하기 위해 스킨 스쿠버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영화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

이처럼 '국제수사'는 배우들의 유쾌한 시너지로 완성한 코미디와 다채로운 볼거리, 통쾌한 수사 액션으로 올여름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8월 개봉 예정.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국제수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제수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