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최대훈, 장르 불문 믿고 보는 열연
2020. 07.31(금) 17:23
악의 꽃
악의 꽃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장르 불문 캐릭터 소화력을 지닌 배우 최대훈이 똑 소리 나는 강력계 팀장으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29일 밤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연출 김철규)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으로 최대훈은 합리적 판단을 갖춘 강력계 팀장 이우철 역을 맡았다.

앞서 첫 등장부터 이지적이면서도 똑 부러지는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은 이우철(최대훈 분)은 사건을 다각화하는 의구심과 면밀한 판단으로 수사를 가속화시켰다. 사건 현장을 파악하던 중 사과를 깎던 과도가 발견되지 않음을 포착해 범행이 우발적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보태는가 하면, 피해자의 채무관계를 파악해 용의선상을 좁혀 낸 것. 수사를 진두지휘하는 팀장 이우철을 중심으로 앞으로 이어질 강력 3팀의 수사력을 기대하게 했다.

최대훈은 장르를 불문하는 찰떡같은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에게 반가움을 더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자신만의 색을 완성하며 작품의 만능키로 통하는 배우인 만큼 최대훈 표 이우철을 단번에 눈에 들게 하며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전작인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의 큰오빠 윤세준 역으로 미워할 수 없는 허당미를 발산하며 친근하고 귀여운 매력을 선보인 만큼 180도 달라진 이지적인 연기 변신은 앞으로 '악의 꽃'에서 선보일 최대훈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출연작마다 믿고 보는 열연을 선보이는 최대훈의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악의 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악의 꽃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