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정의동, 사칭 피해 호소 "나를 도용해 피규어 판매"
2020. 07.31(금) 18:05
정의동
정의동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하트시그널' 출연자 정의동이 사칭 피해를 호소했다.

정의동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이 끝나갈 무렵 저를 도용해 피규어를 파는 사람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다시 말씀 올리자면 저는 방송 이후 아직까지 피규어를 판매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개인 계정도 삭제하고, 하나만 사용할 예정이다. 다른 계정으로 저를 사칭한다면 제게 메시지 보내주시면 감사드리겠다"라며 "이러한 이유 때문에 공인 딱지를 빨리 받으려고 했다. 다들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정의동은 지난 15일 종영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트시그널3'은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정의동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의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