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변의 참은 매니저 생각에 눈물 "미안해" (전참시)
2020. 08.02(일) 12:38
유이, 전지적 참견 시점
유이,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유이가 매니저 때문에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이와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유이는 배가 아프다는 매니저를 배려해 "나도 화장실에 가고 싶다"며 고속도로 휴게소를 들렀다.

두 번이나 휴게소에 들러 촬영이 지연되는 것 같다고 생각한 유이는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에게 "우리 때문에 화장실을 두 번이나 갔다. 우리 때문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매니저가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 매니저 너무 안쓰럽다. 계속 허벅지를 치고 있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자동차 안에서 매니저가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던 유이는 자신 때문에 화장실을 가고 싶어 하는 것도 참은 매니저를 생각하며 "미안해죽겠다"고 읊조렸다. 이어 유이는 눈물까지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이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