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애·김소유, 김호중 '우리家 처음으로' 지원사격
2020. 08.02(일) 14:19
정미애 김소유
정미애 김소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정미애와 김소유가 소속사 식구이자 후배 김호중 팬미팅에 출격한다.

2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정미애와 김소유가 김호중의 첫 단독 팬미팅 '우리가(家) 처음으로'에 특별 게스트로 출격한다. 같은 소속사 선후배의 훈훈한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정미애와 김소유는 '우리가 처음으로'에서 믿고 듣는 가창력은 물론, 독보적인 무대매너로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선물 같은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진성부터 한혜진, 조항조에 이어 정미애와 김소유까지 초특급 게스트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는 이번 팬미팅을 위해 김호중은 현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팬미팅은 코로나19 사태 속 모범적인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좌석 간 거리두기'부터 모든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도 약속한 바 있다.

김호중의 '우리가 처음으로'는 오는 14일 오후 3시와 8시, 15일 오후 3시와 7시 KBS아레나에서 열린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소유 | 김호중 | 정미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