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영지, 하하·이광수 형제 선택…가장 늦게 상봉
2020. 08.02(일) 17:28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런닝맨'에서 래퍼 이영지가 하하와 이광수를 형제로 뽑았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제시, 솔라, 전소미, 이영지가 게스트로 출격, 멤버들의 여동생으로 변신해 형제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멤버들은 전원 흩어져 촬영을 시작했다. 이들은 PD에게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PD는 "런닝고등학교다. 런닝고 모범생이자 명문대 진학을 앞둔 막냇동생이 돌연 가수 오디션을 보겠다며 땡땡이를 쳤다. 막냇동생을 찾아 등교시켜라"라고 말했다.

이어 "총 4팀이 대결하게 된다. 학업 점수를 모아 여동생을 졸업시키고, 벌칙 면제를 받아야 된다. 여동생들은 형제들과 별개로 개별 오디션 점수를 모을 예정이다. 랜덤 선택으로 정해진 여동생을 찾아야 된다"라고 덧붙였다.

첫 번째 여동생은 고등학생 래퍼 이영지였다. 그는 시작 전에 복불복으로 형제를 뽑았고, 하하와 이광수가 나왔다. 이를 본 이영지는 웃음을 터뜨리며 두 사람을 찾기 위해 나섰다. 세 사람은 가장 늦게 상봉했고 최하위를 차지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 이영지 | 하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