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차은우, 짝사랑 회상 "추억으로 남기고 싶어"
2020. 08.02(일) 18:45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자신의 짝사랑을 회상했다.

2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박나래, 장도연과 멤버들의 텐션 충만 나래바 파티가 펼쳐졌다.

이날 차은우는 "나도 짝사랑을 해봤다. 이야기를 아예 못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양세형과 박나래는 "그 여자는 지금 땅을 치고 후회할 거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이승기도 "만약 방송을 본 그 친구가 너에게 메시지를 보내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차은우는 "뭔가 설레고 긴장될 것 같긴 한데, 그냥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어렸을 때 추억이 있는 게 노래, 춤에 원래 관심이 없었다. 근데 그 친구가 FT 아일랜드의 팬이었다. 짝사랑하던 그를 보며 음악의 세계로 입문했다. FT 아일랜드 뮤직비디오도 엄청 찾아봤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나래 | 장도연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