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유고걸=한이재 "신지 보며 무대 공포증 극복"
2020. 08.02(일) 19:03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복면가왕'에서 가수 한이재가 신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2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유고걸과 빨간휴지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유고걸은 현철의 '봉선화 연정'을 선곡해 간드러진 목소리로 곡을 소화했다. 이어 빨간휴지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맛깔난 기교를 담아 걸쭉하게 뽑아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고 윤상은 "멋진 노래 잘 들었다. 빨간휴지는 저보다 어릴 거라 예상했는데, 주변에서 거론되고 있는 레전드 가수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나보다 선배다. 목소리를 잘 유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영석은 "유고걸은 소리를 여러 통로로 구사한다. 특히 고음 부분에서 중국의 경극 같았다. 대단한 실력자임은 확실하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결과가 공개됐고 빨간휴지가 11표를 받으며 1표 차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아쉽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유고걸은 자신의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 뒤 주인공은 한이재였다.

한이재는 그룹 코요태 팬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실 신지처럼 무대 공포증이 있었다. 내가 무대에 올라갈 기회가 있어서 올라갔는데, 질타를 받았었다. 이후 가수의 꿈을 포기하려 했었는데 신지를 보며 극복할 수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 유고걸 | 한이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