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백지원, 조미령 정체 의심 "통화할 때 상대에게 엄마라고 그러더라"
2020. 08.02(일) 20:23
한다다
한다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한다다' 배우 백지원이 조미령의 정체를 의심했다.

2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 이하 '한다다')에서는 장옥자(백지원)가 사남매에게 홍연홍(조미령)을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옥자는 송가희(오윤아), 송나희(이민정), 송다희(이초희), 송준선(오대환)을 카페로 불러 홍연홍의 정체를 의심했다. 그는 "송영달(천호진)이 홍연홍 사채 빚 갚아준 거 알고 있냐"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근데 홍연홍이 그 사채업차를 만나고 있더라. 그것도 우리한테 이야기도 안 하고 은밀하게 만났다"라며 "더 수상한 거는 누구랑 통화할 때 상대에게 엄마라고 하더라. 분명히 엄마라고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옥자는 "몰래 홍연홍 휴대폰을 확인하려다 걸렸다. 나보고 의심하냐고 계속 그랬다. 형부한테 엄청 혼났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송준선은 "제대로 들을 거 맞냐. 이모가 잘못 들은 거 아니냐"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한다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지원 | 조미령 | 한다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