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이중 불륜 일으킨 남편, 이보다 막장은 없다 [종합]
2020. 08.03(월) 23:05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최화정 홍진경 이상아 양재진 정신의학과 전문의 이용진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최화정 홍진경 이상아 양재진 정신의학과 전문의 이용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가 이번 주에도 불륜 남편 사연을 다루며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최화정, 홍진경, 이상아, 이용진, 양재진 등의 부부 애로사항 타파 토크쇼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편과 관계를 맺은 옆집 여자에게 복수를 하며, 10억 원을 받아낸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하지만 복수까지 했고 돈을 받아낸 아내였지만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았다. 공허 그 자체였다. 양재진은 “남편을 버렸어야 했다”라며 혀를 찼다.

놀랍게도 남편은 또 다른 상간녀와 관계를 맺고 있었다. 남편은 옆집 여자를 만나기 전, 아내 친구 희숙과 먼저 바람을 피우고 있었던 것이었다. 희숙은 남편의 본처, 아내를 이용해 경쟁 상대인 옆집 여자를 쳐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아는 “이런 상황이면 이혼이 낫다. 이혼하고 나서 남편 재밌게 살든 말든 신경 안 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양재진은 “누구를 이기기 위해 내 삶을 희생하는 선택을 하는데, 남편이 없어져야 아내의 삶이 꽉 채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홍진경 역시 “저 남편은 암 같은 존재다. 빨리 도려내야 한다”고 말했고, 이상아 역시 “빨리 정리해야 한다”라고 동조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애로부부 | 이상아 | 홍진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