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조유리 "아들, 생후 2주 만에 잃었다" (동상이몽2)
2020. 08.04(화) 00:08
동상이몽2, 김재우 조유리
동상이몽2, 김재우 조유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김재우와 아내 조유리가 생후 2주 만에 하늘로 떠나보낸 아들을 추억하며 눈물 지었다.

3일 밤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일상을 공개했다. 배우 서영희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재우 조유리는 교외로 캠핑을 떠났다. 두 사람은 모닥불을 피워 놓고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모닥불을 바라보던 조유리는 "함께 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 지었다. 김재우 역시 "좋은 것 보고, 맛있는 거 먹으면 생각난다"며 조유리의 말에 동의했다.

두 사람은 3년 전, 태어난 지 2주 만에 잃은 아들의 이야기를 어렵게 꺼냈다. 결혼 5년 차 임신 소식을 알고 기뻐했고, 최선을 다해 태교를 하며 지냈지만 임신 7개월 차에 아이가 아프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김재우는 "아내 유리의 이름을 따서 김율이라고 이름을 지었었다. 처음으로 이름을 소리 내 부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제왕절개를 하고 산후조리를 해야 하는 시기에, 아내는 마취에서 깨자 마자 아이 병간호를 했다"고 말하며 눈물 지었고, 조유리 역시 눈물을 흘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재우 | 동상이몽2 | 조유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