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김영란, 영화계를 떠난 이유는? [T-데이]
2020. 08.04(화) 11:51
같이 삽시다
같이 삽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같이 삽시다'에서 배우 김영란이 영화계를 떠난 이유에 대해 밝혔다.

5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같이 삽시다'에서는 네 자매의 남해 일상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네 자매는 남해 바닷가 산책에 나섰다. 이들은 남해 바다를 둘러본 뒤 배도 채울 겸 근처 카페에서 식사를 해결하기로 했다. 이때 박원숙은 '같이 삽시다' 유튜브 채널에 시청자들이 남긴 질문 댓글 답변을 제안했다.

먼저 그는 김영란에게 "영화 출연을 더 안 하신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영란은 당시를 회상하며 "내가 영화계를 떠났다"라고 전했다. 이어 영화계를 떠난 결정적인 이유를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네 자매는 박원숙이 가져온 조립 가구 만들기에 나섰다. 박원숙은 같이 살면서 정리가 필요한 곳에 놓은 선반장, 행거 등을 완제품이 아닌 조립형으로 가져왔다. 하나하나 제품을 맞춰보며 조립을 하던 중 혜은이가 버럭 하며 녹화 중단을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5일 밤 10시 4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같이 삽시다 | 김영란 | 박원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