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남형도 기자 "브래지어 착용→회사 땡땡이 체험해봤다"
2020. 08.05(수) 21:02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 퀴즈 온 더 블럭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남형도 기자가 '체헐리즘' 채널을 운영하며 체험했던 것에 대해 말했다.

5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직업의 세계' 코너를 맞아 유재석과 조세호가 다양한 직업을 가진 자기님들과 만났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먼저 국내 가장 많은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는 남형도 기자와 만났다. 유재석은 "기사를 몇 개 본 적이 있다. 직접 체험을 한 뒤 그걸로 기사를 작성하더라"라고 운을 뗐고, 남형도 기자는 "'체헐리즘'이라는 이름으로 기사를 작성하고 있다. 채널과 저널리즘의 합성어다. 뭐든 직접 해보면 더 많은 걸 알게 되고 깊이 있게 취재할 수 있을 것 같아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남형도 기자는 "가장 화제가 됐던 건 브래지어를 입어봤던 체험이었다"면서 "이틀 정도 입어봤었다. 요즘 여성분들이 '탈코르셋'을 하며 브래지어를 벗어
던지고 있는 터라 한 번 입어봤는데 정말 답답하더라. 그때가 여름이었는데 땀이 잘 마르지도 않고 와이어 있는 쪽이 아팠다"고 밝혔다.

이어 남형도 기자는 "회사를 땡땡이를 처본 적도 있다. 그날 아침에 상사한테 메신저로 '아파서 못 간다'고 거짓말했다. 아침에 처음 연락을 드릴 때 반응이 어떻게 올까 가장 무섭더라. 그래서 휴대전화를 무음으로 해놓고 두근거리고 있었다. 그래도 다행히 몸조리를 잘하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 퀴즈 온 더 블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