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로커가 돌아왔다…깜짝 샤우팅 폭발
2020. 08.05(수) 23:42
트롯신이 떴다
트롯신이 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정용화가 '트롯신이 떴다'를 통해 로커로 돌아왔다.

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출연진들이 코로나19로 외출이 제한된 시청자들을 위해 여름 노래를 선사했다.

이날 정용화는 2부 첫 무대를 맡아 공연장 위로 올라왔다. 정용화는 평소와 달리 기타를 메고 있어 시선을 강탈했다. 이를 본 남진은 "어울린다"고 했고, 진성 역시 "로커의 분위기가 바로 나온다"며 감탄했다.

정용화는 "요즘 '트롯신이 떴다'를 하다가 오늘은 제 노래를 준비할 수 있어 좋다. 시청자들에게 최대의 흥을 선사하기 위해 제 노래를 준비해봤다"며 자신의 곡 '아임 쏘리(I'm Sorry)'를 열창하기 시작했다.

정용화가 핏대를 세우며 내뿜는 고음에 시청자들은 물론 트롯신들도 함께 '미쳤어'를 외치며 호응했다. 특히 정용화가 곡 말미 찢어질듯한 샤우팅을 선보이자, 시청자들은 열광하며 소리를 내질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트롯신이 떴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