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차 베테랑' 황정민 아나운서의 노련했던 대처 [이슈&톡]
2020. 08.06(목) 16:40
황정민, 뮤직쇼
황정민, 뮤직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황정민 아나운서의 오랜 라디오 DJ 경력이 빛을 발했다. 깜짝 곡괭이 난동에도 황정민 아나운서는 노련히 대처하며 더 큰 사고를 막는데 성공했다.

지난 5일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진행 도중,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깜짝 곡괭이 난동이 벌어졌다.

3시 40분께 곡괭이를 들고 나타난 괴한은 "황정민 나와"라고 소리치며 오픈 스튜디오의 유리를 곡괭이로 깨트렸고, 이어 보안 요원들에 의해 체포돼 경찰에 넘겨졌다.

갑작스러운 소동으로 인해 '황정민의 뮤직쇼'는 게스트인 김형규가 급히 라디오를 마무리를 지었고, 이와 관련 KBS 관계자는 "난동을 부리던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 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추가적으로 KBS 관계자는 6일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괴한을 자극해 불의의 인명사고가 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위험을 막기 위해 지목 당사자인 황정민 아나운서의 방송 진행을 멈추고 보호 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밝힌다. 황정민 아나운서가 사고 와중에 개인의 판단으로 스튜디오를 떠났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계자는 황정민 아나운서의 현재 상태에 대해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해 즉각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기에 현재 입원 치료 중에 있다. 이에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며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생방송 도중 갑작스럽게 일어난 소동으로 큰 혼란이 야기된 가운데, 가장 빛났던 건 DJ 황정민의 대처였다. 황정민은 게스트 김형규와 대화를 나누다 유리 깨지는 소리가 들리자 잠시 말을 잃는 모습을 보였지만, 곧 "잠시 노래를 틀고 가도 되겠냐"며 노래를 재생했다.

덕분에 '황정민의 뮤직쇼'는 큰 문제 없이 종료될 수 있었고, 추가적인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누리꾼들 역시 예상치 못한 상황에도 노련하게 대처한 황정민 아나운서를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DJ를 무려 20년간 해온 베테랑이다. 황정민은 지난 1998년부터 2017년까지 19년 동안 'FM대행진'을 진행했다. 하지만 육아휴직을 이유로 휴식기에 들어갔고, 지난 3월 2일 '뮤직쇼'를 통해 3년 만에 DJ로 복귀했다.

복귀 방송 당시 황정민 아나운서는 자신을 '황족장'이라고 부르는 청취자들에게 "이렇게 맞아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도 너무 만나 뵙고 싶었다"는 인사말을 건네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뮤직쇼 | 황정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