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손호준-김다솜, 냉랭한 3자 대면 [T-데이]
2020. 08.06(목) 17:55
우리 사랑했을까
우리 사랑했을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손호준-김다솜이 오늘(6일) 밤, 3자 대면을 갖는다. 14년 전 서로 다른 기억을 가지고 있는 이들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 갈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제작진이 "송지효가 손호준과 담판을 짓는다"고 밝혀 기대까지 더해진다.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연출 김도형, 이하 '우리사랑')에서 오대오(손호준)는 노애정(송지효)의 이별 버전이 다르다는 사실을 드디어 깨달았다. 14년 전 노애정이 자신을 버렸다고 믿고 있었는데, "살짝 설렜다고 모든 게 해결 될 만큼 나한테 14년은 그렇게 가볍지 않아"라는 애정의 분노에 자신이 알고 있던 기억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것. 이에 애정의 부탁대로 그녀의 마음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남아 보려 노력도 했지만, 마음처럼 되지는 않았다. 그래서 다시 한번 더 용기를 냈다. "내가 받은 상처야 어떻게 되도 모르겠고, 네가 받은 상처 내가 어떻게든 해볼게"라며 기회를 달라고 말한 것.

애정은 고민에 빠졌다. 사랑의 대가가 얼마나 혹독한지 뼈저리게 알고 있었고, 언젠가 숙희(김영아)가 조언했던 "마음으로 주는 사랑은 늘 대가를 치르는 법"을 되새기며 다시는 똑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리라 다짐했다. 그럼에도 대오의 불굴의 직진 때문에 애정은 망설이고 또 망설였다. 그런데 지난 방송 말미, 무언가를 굳게 마음 먹은 듯 대오의 집을 찾았고, 집 안에서 나온 주아린(김다솜)을 보고도 아랑곳하지 않고 "제가 오늘 천감독이랑 꼭 해야 할 얘기가 있어서요"라는 단호한 의사를 밝혔다. 애정이 대오에게 전할 말은 무엇인지 궁금증 지수를 높인 순간이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야심한 시각의 냉랭한 3자 대면이 이루어지는 듯하다. 급속도로 얼어붙어 있는 분위기 속에서 애정은 할말이 있는 듯 대오를 날카로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고, 예상치 못한 애정의 등장에 놀란 대오는 당황한 모습이다. 아린은 14년 전 그때처럼 덩그러니 서서 복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냉랭한 3자 대면까지 해가며 밤 늦은 시간에 대오를 찾아와야만 했던 애정의 목적은 무엇일까. 아린이 떠나고 둘만 남아 진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애정과 대오의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더욱 배가시킨다. 그 동안 이별의 이유에 대해 한사코 회피했던 애정이 이번에야말로 그 날의 진실을 털어놓을 수 있을지 본방 사수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이에 제작진은 "드디어 애정이 대오와 담판을 짓는다. 애정이 밤 늦은 시간 대오의 집에 달려가면서까지 전해야 했던 말은 무엇일지, 그리고 이후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주목해서 봐달라"고 전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리 사랑했을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