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 집' 엄태구, '안절부절 반전 매력' 발산
2020. 08.07(금) 09:50
바퀴달린 집, 엄태구
바퀴달린 집, 엄태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엄태구가 성동일의 물음에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달린 집'에는 이정은, 고창석, 박혁권, 엄태구 등 명품 배우들이 게스트로 함께 했다.

이날 엄태구는 먼저 '바퀴달린 집'에 도착해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와 인사를 나눴다. 엄태구는 바로 김희원의 초대로 온 것이었다. 특히 엄태구는 그간 영화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인 바, 예능에선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케 했다.

그러나 엄태구는 예상과 달리 수줍은 듯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엄태구의 성격을 알고 있던 김희원은 "아주 안절부절못하는구먼"이라고 놀리면서도 "곧 괜찮아질 거다"라고 위로했다.

이후 김희원과 여진구는 엄태구를 위한 수제비를 만들기 위해 재료를 준비했다. 이 가운데 성동일은 "보통 희원이랑 있으면 의견 제시를 하는 편이냐"고 물었고, 엄태구는 우물쭈물하며 "가끔 하는 것 같다. 맛있는 곳이 있으면 '저쪽에 맛있는 곳이 있다'고 추천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이 모습을 본 성동일은 김희원에게 "너 태구 만만해서 만나는 거지. 솔직히 말해라. 너 하자는 대로 다하고 말대꾸 없어서 만나는 거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바퀴달린 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바퀴달린 집 | 엄태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