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성동일·하지원·김희원, 출연 이유 "따뜻한 느낌 받았다"
2020. 08.12(수) 11:23
담보
담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담보'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이 출연 이유를 밝혔다.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제작 JK필름)의 제작보고회가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강대규 감독과 출연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희가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성동일은 출연 이유로 "기성 세대들이 자식이나 주변에 어떻게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시나리오를 본 순간 이 정도 이야기는 우리 기성세대가 따뜻하게 풀어볼 필요가 있지 않는 생각에 나이 더 먹기 전에 해보자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출연 이유에 대해 "'담보'라는 제목을 보고 흥미가 느껴졌다"면서 "시나리오를 봤을 때 승이가 두석과 종배를 만나 가족이 되는 과정을 보면서 많이 울었다. 그래서 너무 출연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희원은 "담보라는 단어가 조금 안 좋지 않나 물질 만능 주의에서 돈을 바라보는 느낌인데, 이 작품에서는 그것 보다는 인간과 사랑이 우선이라는 따뜻함이 많이 보였다"고 했다.

이어 김희원은 "이 영화를 보면 각박하게 살지 말고 따뜻하게 살자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9월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담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