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우 PD "'사괜', '괜찮은' 드라마로 남기를" [인터뷰]
2020. 08.17(월) 12:30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신우 PD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박신우 PD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세 주인공이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각자의 행복을 찾아 나선 가운데, 연출을 맡은 박신우 PD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지난 9일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어린 시절 사이코패스 어머니, 아버지의 폭력 등으로 인해 뒤틀린 인격을 가지고 성장한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발달장애를 앓는 형을 돌보며 자신의 상처를 억누르고만 살아왔던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어린 시절 목격한 어머니의 죽음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안고 있던 문상태(오정세)가 과거의 진실을 파헤쳐 가고, 정신적으로 속박돼 있던 부모에게서 벗어나는 과정을 심도 깊게 그리며 공감을 자아냈다.

SBS '질투의 화신', tvN '남자친구'를 연출한 박신우 PD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섬세한 연출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신우 PD는 티브이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를 진행하고 "시청자들에게 '괜찮은' 드라마로 남기를 바란다"는 말과 함께 감사를 전했다.

박신우 PD는 "연출은 아쉬웠지만 작가의 뜻이 훌륭한 결말"이라며 작품을 끝낸 소회를 전했다. "안 괜찮아 보이던 주인공들이 모두 괜찮아져서 행복하려는 용기를 가지게 됐다"며 "극 중 강태의 대사를 빌리자면 퇴원하는 사람들에게 '다시는 보지 말자'라고 한다던데 우리 인물들은 퇴원한 게 아닌 것 같다. 애초에 환자라고 불리면 안되는 사람들이고 용기가 조금 모자란 사람들이었을 뿐이니까. 그래서 퇴장하는 우리 인물들에게 '꼭 다시 보자'라고 말해 주고 싶다. 꼭 다시 보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신우 PD는 "사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서사가 다소 친절하지 않은 드라마였다. 그만큼 드라마의 리얼 타임에 존재하는 감정선을 온전히 유지하게 하고 싶었다"며 "인물의 감정에 대한 궁금함이나 텐션이 유지돼야 나중에 소개되는 서사가 힘을 잃지 않고 이어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본격적인 인물들의 서사가 소개되는 4부 이전에 드라마의 인물들에 대한 흥미를 놓치지 않게 해야 된다는 생각에 드라마에서는 잘 하지 않는 방식의 접근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독특한 연출을 선보인 이유를 밝혔다. "그런 접근법이 오히려 몰입을 방해했다는 의견들도 많이 주셨는데, 다 감사한 충고라고 생각하고 더 좋은 방법은 뭐였을까 지금도 간간히 되짚어 고민해 보곤 한다"고도 말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김수현은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서예지는 고문영이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택해 모험을 했고, 오정세는 장애를 지닌 캐릭터를 모나지 않으면서도 실감나게 그려야 한다는 부담감을 안아야 했다. 박신우 PD는 세 주연 배우들에 대해 "안 해도 되는 선택, 편하지 않은 선택을 해준 용감한 배우들"이라며 "이 드라마가 가진 좋은 점을 눈여겨 봐주고 보는 사람들에게도 그런 점들이 보여줄 수 있게 최선을 다해줬다. 적어도 드라마의 성패와 상관없이 배우들만큼은 자신들의 역량과 가치를 충분히 보여주고 증명했다고 생각한다. 저로서는 너무나 흡족하게 촬영하였고 너무나 고마운 사람들"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주연 뿐만 아니라 박규영 김주헌 강기둥 김창완 등 명품 연기를 펼친 조연 배우들 또한 화제였다. 특히 수간호사 역을 맡았던 장영남은 고문영의 진짜 엄마 도희재라는 반전을 통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박신우 PD는 "잘 속였다는 희열보다는 두려움과 걱정이 많았다"며 "반전이 아니라 황당함을 느끼면 어떡하나, 배신감을 느끼면 어떡하나 하고 근심했다. 꾸준히 행자를 숨기고 아주 조금의 여지와 뉘앙스만 남기며 촬영을 진행했기에 '이런 좋은 수간호사님이 도희재라고? 말도 안돼'라는 반응이 나올까 걱정하며 진행했던 스토리"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신우 PD는 "다행히 장영남 배우의 압도적인 연기가 모든 것을 해결해줘서 안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도희재에 대한 힌트가 들어가기 시작한 것은 9회부터였지만, 그 전부터 일찌감치 수간호사를 의심하는 시청자들도 있었다며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통해 높은 화제성을 기록했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시장에서도 상위권 차트에 들며 뜨거운 한류 열풍을 이어갔다. 하지만 TV 시청률은 5%대를 유지하며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박신우 PD는 "시청률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기본적으로는 방송을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였고, 그렇기에 방송 플랫폼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호감도가 반영된 시청률이 의미가 없을 수는 없다"며 "OTT에서 성적이 좋았고 화제도 많이 됐지만 방송을 통해 보는 시청자들의 관심이 낮았다는 것은 저희의 모자람이다. 연출로서 많은 책임을 느끼고 제가 좀 더 잘했어야만 했다는 반성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신우 | 사이코지만 괜찮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