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롤러코스터 리부트' 캐스팅 소감 "문세윤과의 케미 기대해달라"
2020. 08.19(수) 10:27
정가은
정가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정가은이 '롤러코스터 리부트'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정가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감사한 일이 생겼다. 지금의 저를 있게 해 준 '롤러코스터'를 10년이 지난 지금 다시 함께 하게 됐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정가은은 "그때는 참 어렸었고, 어리석었다. 나 밖에 모르던 시기였다. 내가 제일 힘들다고 생각하며 짜증도 많이 냈다. 불평불만도 참 많았다. 감사한 줄 모르고 일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다양한 일들을 겪으면서 나에게 주어지는 일들이 당연한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현장에 나와보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하나의 프로그램을 위해 땀 흘리고 고생을 한다. 이제야 그들의 땀방울이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가은은 "나는 참 어리석었다. 지금 이 순간 모든 것이 정말 감사하다. 지금 이 마음 편치 않도록 노력하겠다. 함께 하게 된 문세윤과의 케미 많이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롤러코스터 리부트'는 tvN 개국 공신이자 원조 예능프로그램 '롤러코스터'의 2020년 버전이다. 기존에 사랑받았던 공감과 웃음 DNA를 유지하며, 동시에 변화된 시대상과 개그 코드에 맞춘 드라마적 스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0월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정가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롤러코스터 리부트 | 문세윤 | 정가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