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민 "'출사표', 연기 구멍이 없던 드라마" 종영 소감
2020. 08.21(금) 10:15
출사표, 오동민
출사표, 오동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오동민이 '출사표'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연출 황승기, 이하 '출사표')에서 고동찬 역을 맡은 오동민은 21일 소속사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 고동찬은 아버지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2대째 구의원을 하는 인물로, 오동민은 이런 고동찬을 밉상 연기로 완성해 내 극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오동민은 먼저 "고동찬 캐릭터를 살릴 수 있었던 건, 나나와 박성훈의 역할이 컸다"며 "나나, 박성훈과의 티키타카 덕에 장면 하나하나가 더 살 수 있었다"고 공을 주연 배우들에게 돌렸다.

이어 "'출사표'에는 주연, 조연할 것 없이 연기 구멍이 없었다"는 오동민은 "다양한 출연진과 많은 선배님을 만나면서 연기에 대해 한층 더 배울 수 있었다. 따뜻하고 좋은 현장이었다. 두 번 다시 이런 현장을 만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좋았다"고 '출사표'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특히나 '출사표'를 통해 처음으로 코믹 캐릭터를 맡은 오동민은 "나와는 너무 다른 성격을 지닌 캐릭터라 소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 앞섰지만, 내 안에 내재된 코믹함을 꺼내준 감독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덕분에 고동찬을 완성할 수 있었다. 촬영이 끝나갈 무렵에 '진짜 고동찬이 실제로 온 것처럼 얄밉다'고 연기 칭찬을 해주셔서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동민 | 출사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