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사망 사고' 임슬옹, 2차 소환조사
2020. 08.26(수) 14:26
임슬옹 교통사고
임슬옹 교통사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빗길 속 보행자 사망사고를 낸 그룹 투에이엠(2AM) 출신 가수 임슬옹(33)이 2차 소환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25일 오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임슬옹을 불러 조사를 벌였다.

임슬옹은 사고 직후 1차 조사를 받았고, 이날 다시 출석해 사고발생 경위 등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빠르면 이번주 임슬옹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임슬옹은 지난 1일 밤 서울 은평구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인근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보행자를 자신의 승용차로 쳐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자는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던 횡단보도로 천천히 걸어나오다가 사고를 당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임슬옹 | 임슬옹 교통사고 | 젤리피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