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캡사이신(신봉선) "드레스 길이 3m, 이별의 여운 의미한다"
2020. 08.27(목) 15:19
컬투쇼, 캡사이신, 원어스
컬투쇼, 캡사이신, 원어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가수 캡사이신(신봉선)이 자신이 입은 의상을 소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그룹 원어스와 가수 캡사이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캡사이신은 자신의 신곡 '매운 사랑'을 소개하며 "중독되는 매운맛처럼, 사랑의 이별이 굉장히 고통스럽고 아프지만 매운맛처럼 중독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입은 드레스가 3m다"라고 놀라움을 자아낸 캡사이신은 "이별의 여운을 의미한 거다. 또 제가 뱀파이어라 햇빛을 무서워한다. 그래서 KSY(김신영) PD님이 캡을 쓰길 추천해 주셨다. 양동이 뒤집어쓰듯이 내 목소리에 집중해서 스스로 모니터링하라고 하더라. 사실 가끔 혼자 있고 싶을 때 모자를 뒤집어쓰곤 한다. 집중력이 '캡'이다"라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원어스는 "사실 캡사이신이 저번 주 토요일에 음악방송하는 걸 봤다. 모니터링을 했는데, 이렇게 노래를 잘 하시는 줄 몰랐다. '폭풍신인'이라는 걸 느꼈다. 역대급 신인이 데뷔했다고 느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원어스 | 캡사이신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