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매니저 원용선 "규현, 요리에 대한 자부심 생겼다"
2020. 08.29(토) 23:30
전참시
전참시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전참시'에서 매니저 원용선이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의 요리 실력에 대해 전했다.

2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규현과 매니저 원용선의 일상이 소개됐다.

이날 규현은 아침부터 주방에서 무를 썰며 요리를 준비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본 양세형은 "어린 친구들이 규현 요리사인 줄 안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규현 매니저 원용선은 돼지고기를 썰며 규현을 보조했다. 그는 두 번째 출연 소감에 대해 "원통하다. 고향 분들과 친구들에게 연락이 많이 오더라. 가끔씩 만나는 사람들이 '위 아더 퓨처' 춤을 추라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백종원에게 전수받은 돼지고기 무덮밥을 만들었다. 특히 규현은 완벽한 칼솜씨를 자랑하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원용선은 "요리 프로그램도 하고 있어서 자부심이 생긴 것 같다. 맛없던 음식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참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규현 | 원용선 | 전참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