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아나운서 "최우식 귀여워, 병아리춤 보고 반했다" (김영철의 파워FM)
2020. 09.02(수) 09:16
주시은 아나운서 최우식
주시은 아나운서 최우식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SBS 주시은 아나운서가 배우 최우식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코너 '직장인 탐구 생활'에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재능기부 말이 나와서 그런데 주 아나운서는 재능기부를 한다면 어떤 걸 하고 싶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아무래도 말씀해주신 것처럼 목소리를 살려서 하는 게 좋지 않겠나. 지난번에 어린이들을 공략했다면 어르신들에게 재롱을 떨면 좋지 않을까"라고 했다.

김영철은 "목소리 이야기 나온 김에 '철파엠' 상품 설명이 주시은 아나운서가 녹음한 걸로 바뀌었다. 계속 최우식을 애타게 찾더라"며 녹음본 재생을 요청했다. 녹음을 들은 후 주시은 아나운서는 "녹음처럼 최우식이 한 번 나와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최우식의 매력에 대한 질문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귀엽다. 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며 "병아리 춤을 보고 반했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영철의 파워FM | 주시은 아나운서 | 최우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