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씨, 새싹 유튜버부터 학생까지 ‘공백 1년’ 근황 공개
2020. 09.02(수) 16:24
씨엘씨 컴백 쇼케이스
씨엘씨 컴백 쇼케이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씨엘씨(CLC) 멤버들이 1년의 공백기 동안의 근황을 전했다.

씨엘씨(오승희 최유진 장승연 손 장예은 엘키 권은빈)의 새 싱글 ‘헬리콥터’(HELICOPTE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씨엘씨의 컴백은 지난해 9월 발매한 싱글 ‘데빌’(Devil) 이후 1년여 만이다. 1년 동안 그룹 활동 공백기를 가졌던 멤버들은 다양한 활동을 하며 이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우선 최유진은 “학교생활을 하고 있었다. 체력을 기르기 위해 등산도 하고 했다. 산에 오르니 좋은 공기를 마시면서 자연과 함께하는 게 너무 좋았다”라고 털어놨다.

엘키는 “자기계발을 열심히 했다. 요즘 건강이 제일 중요한데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운동도 많이 하고, 다이어트에도 신경을 썼다”고 했다.

오승희와 장승연, 손은 개인 유튜브 채널 운영에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고 했다. 셋 중 가장 초보인 ‘새싹 유튜버’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오승희는 “열심히 하고 있는 초보다. 노래 위주로 하고 있다. 메인이 노래이고 브이로그 같은 일상도 궁금해하셔서 꾸준히 직접 편집 중이다. 열심히 배우고 있고 많은 소통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승연은 “최근에 춤 콘텐츠를 많이 올리고 있었다. 다양한 장르가 있지 않나. 많은 장르에 도전해서 춤으로 남기고 싶어서 많이 찍었다. 또 뷰티, 운동 등 건강한 라이프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멤버들이 ‘콘텐츠의 왕’이자 ‘프로 유튜버’라고 치켜세운 손은 “해외 팬들을 위한 콘텐츠를 많이 찍어뒀다. 편집 중이다. 활동을 하면서 팬들이 다 이해할 수 있게 자막도 써두고 재미있게 편집도 하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한국 팬들도 영어를 배우고 싶으신 분들은 내 것을 보면 영어에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권은빈은 연기 활동을 병행해 왔다고 했다. 드라마 ‘어쩌다 가족’에서 실어증 연기를 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그는 “말이 많은 사람이라서 답답하더라. 어려운 점이 많았는데 좋은 선배들 밑에서 열심히 배우고 온 좋은 기억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다음 드라마는 언젠가는 액션을 꼭 찍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 어렸을 때부터 파쿠르를 꼭 배워보고 싶었는데 파쿠르를 하는 액션을 꼭 해보고 싶다. 단거리 액션이나 길거리 전투, 건물과 건물 사이를 뛰어다니는 파쿠르 연기를 꼭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엠넷 ‘굿걸’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냈던 장예은은 “우선 멤버들이 아닌 다른 아티스트들과 같이 무대를 꾸민다는 것 자체가 나에게는 긴장이 많이 되고 부담이 되는 일이었는데 생각보다 협업이 조화로웠다. 경쟁 상대라기 보다는 또 다른 하나의 팀처럼 같이 했다. 좋은 언니 동생들을 만난 것 같아서 정말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조금씩 다른 게 무대를 준비하는 건 카드의 지우 언니랑 비슷했다. 사석에서 대화를 하고 신나게 떠들 때는 제이미 언니나 영지가 잘 맞았다. 에일리 언니나 효연 언니 같은 경우는 조언도 많이 해주고 무대에 대한 격려와 응원을 많이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씨엘씨 | 오승희 | 장예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