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진성, 조용필 '대전 부르스'로 눈물샘 자극
2020. 09.03(목) 11:59
진성 트롯신이 떴다
진성 트롯신이 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진성이 ‘트롯신이 떴다’에서 애절한 무대로 짙은 감동을 선사했다.

진성은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성은 존경하는 선배의 곡으로 조용필의 ‘대전 부르스’를 선곡, “나하고 색깔이 잘 맞는 것 같고, 가수로서 마음에 와닿은 곡이다. 꼭 여러분에게 선보이고 싶었다“라고 선곡 이유를 밝힌 후 무대를 꾸몄다.

진성은 특유의 애달픈 미성과 노련미 넘치는 파워풀 보이스로 무대를 단숨에 압도한 것은 물론, 한 음절 한 음절 진정성을 녹인 열창으로 노래의 감성을 한껏 배가시키며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무대를 마친 진성은 “랜선 관객 몇 분은 제 생일을 아시는 것 같다”라고 운을 뗀 후 “오늘 양력으로 생일이다. 박수 한 번 허벌나게 주십쇼”라며 너스레를 떨어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진성은 무명 시절을 함께 견뎌낸 의남매이자 절친 김용임과 특별한 무대를 펼쳤다. 윤수일과 최진희의 ‘찻잔의 이별’을 선곡한 두 사람은 명불허전 가창력과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깊은 여운이 느껴지는 컬래버 무대를 완성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진성 | 트로트 | 트롯신이 떴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