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주원X곽시양, 어둠 속 강렬한 대치 '역대급 액션신 예고'
2020. 09.04(금) 13:51
앨리스
앨리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앨리스' 배우 주언과 곽시양이 역대급 액션신을 벌인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연출 백수찬) 측은 4일 박진겸(주원)과 유민혁(곽시양)의 강렬한 액션 장면을 공개했다.

'앨리스'는 특별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그중에서도 카체이싱, 드론 액션 등은 보는 사람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을 선사했다. 이 같은 액션의 중심에는 몸 사리지 않는 배우들이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박진겸은 서점처럼 책이 가득한 곳에서 한껏 신경을 집중한 채 서 있다. 그의 곁에서는 불꽃이 번쩍이며 튀고 있다.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일어날 듯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느껴진다.

두 번째 사진에서는 책장에 꽃혀 있던 수많은 책들이 갈기갈기 찢어져 공중에 흩어진 가운데, 박진겸 앞에 블랙 슈트를 입은 정체불명의 인물들이 나타났다. 이어 세 번째 사진에서는 앨리스 가이드팀 팀장인 유민혁이 총으로 누군가를 겨누고 있다.

'앨리스' 제작진은 "3회에서 주원과 곽시양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액션 장면이 공개된다. 고난도의 액션을 소화해야 하는 것은 물론, 극 전개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장면이다. 두 배우의 연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시양 | 앨리스 | 주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