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이유리 향한 처절한 복수 [TV온에어]
2020. 09.05(토) 06:20
거짓말의 거짓말
거짓말의 거짓말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배우 이일화가 이유리에게 복수를 시작했다.

4일 밤 방송된 채널A 새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연출 김정권) 1회에서는 김호란(이일화)이 자신의 아들 전기범(송재희)을 죽인 혐의를 받고 있는 지은수(이유리)에게 처절한 복수극을 펼쳤다.

이날 지은수는 전기범을 죽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서 밖으로 나온 지은수를 본 D.O 코스메틱 회장 김호란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왜 죽였냐. 내가 죽여버리겠다"라며 그의 목을 졸랐다.

징역 10년 형을 받은 지은수는 교도소에서 아이를 낳았다. 그때부터 김호란의 복수가 시작됐다. 김호란은 지은수와 함께 수감돼있던 범죄자에게 분유에 모래를 타라는 지시를 내렸고, 이에 분노한 지은수는 범죄자와 싸우다 결국 독방 신세를 지게 됐다.

이를 들은 지은수는 교도관에게 "내가 왜 그래야 되냐. 저 여자가 모래를 분유에 넣었다. 이거 놔라"라고 소리쳤다. 김호란의 지시를 받은 교도관은 지은수가 독방으로 끌려가는 걸 보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며칠 뒤 지은수에게 면회를 온 아빠 지동리(남명렬)는 "정말 미안하다. 변호사가 나올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줬다. 차라리 다 인정하고, 가정폭력에 시달린 나머지 우발적 저지른 사고로 가는 게 어떻겠냐"라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가정 폭력 증거를 찾을 수 있으면 3년 형까지 줄일 수 있다더라. 네가 죽이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다. 근데 우선은 나오고 봐야 되지 않냐. 아빠랑 같이 나온 뒤 알아보자"라고 덧붙였다.

이후 지동리는 김호란이 전기범이 저지른 가정 폭력 증거를 모두 없앴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D.O 코스메틱 본사에 찾아갔다. 그는 "병원기록 왜 다 지웠냐. 당신 아들이 임신한 아내를 폭행한 파렴치한 인간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는 게 무서웠냐"라고 분노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거짓말의 거짓말

결국 지은수는 김호란의 계략으로 항소가 기각되며, 실형이 인정됐다. 이에 지은수는 지동리에게 눈물을 흘리며 "나한테 편지를 보낸 기자가 있다. 꼭 만나야 된다"라고 외쳤다.

해당 사건을 파헤치던 강지민(연정훈) 지동리와 만나기 위해 카페를 찾았다. 하지만 약속 장소에 그가 나타나지 않았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강지민은 지동리에게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몇 시간 뒤 지동리는 김호란의 지시를 받은 사람에게 차 사고를 당하게 됐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지은수는 병원을 찾아 지동리의 시신을 보고 오열했다. 김호란의 눈에 띈 강지민도 특파원으로 발령 나게 됐다.

다음 날 김호란은 지은수를 찾아가 아이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그는 "마지막 남은 내 핏줄이다. 살인자 엄마랑 있는 것보다 D.O의 후계자로 사는 게 나을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거짓말의 거짓말 | 이유리 | 이일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