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채은정 "NCT 춤 개인기, 이달의 소녀 아니었음 못 봐줬을 것" [전문]
2020. 09.07(월) 17:28
클레오 출신 채은정
클레오 출신 채은정 '복면가왕' 출연 소감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복면가왕'에 출신한 그룹 클레오 출신 가수 채은정이 소감을 전했다.

채은정은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 '가왕석을 향한 은빛 레이스가 시작된다! 은갈치'라는 캐릭터 가면을 쓰고 출연했다.

1라운드에서 탈락했지만,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며 누리꾼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주요 포털사이트 네이버 검색어 상위권에 오랜 시간 이름을 올렸다.

채은정은 7일 소속사를 통해 "방송 프로그램에 게스트나 패널로서는 간간히 인사드렸었지만, 무대에 서서 노래 부르는 방송은 굉장히 오랜만이라 준비를 많이 했는데도 어느때보다도 떨리고 긴장됐다"라며 "무대 오르기전에 우황청심환 먹고 허브스프레이 뿌리며 긴장을 낮추려고 많이 했다"는 소감을 보내왔다.

또 "사실 '복면가왕'이 경쟁프로그램이다보니 승부욕이 생겨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 준비기간은 짧았지만 활동할때만큼 강도 높여 연습했다"라며 "개인기로 NCT 분들의 춤을 준비했는데 아무래도 나이가있어서 준비하면서 몸도 많이 쑤시고 여기저기 멍들고 하더라. 이달의 소녀 아니었으면 정말 못 봐줬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상대로 나선 '금수저'의 노래에 2라운드 진출을 곧바로 포기했다는 채은정은 "두 번째 곡은 편하게 마음 내려놓고 무대에서 다시 노래하는 그 자체로 행복하자 하며 노래를 불렀는데 많은 분들이 좋게 들어주신 것 같아 행복했다"고 했다.

채은정은 "노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 마음이 남아있었는데, 이번 계기를 통해 음악적으로도 활동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며 기대와 응원을 당부했다.

이하 소감 전문

방송 프로그램에 게스트나 패널로서는 간간히 인사드렸었지만, 무대에 서서 노래 부르는 방송은 굉장히 오랜만이라 준비를 많이 했는데도 어느때보다도 떨리고 긴장되서 무대 오르기전에 우황청심환 먹고 허브스프레이 뿌리며 긴장을 낮추려고 많이 했어요.

사실 '복면가왕'이 경쟁프로그램이다보니 승부욕이 생겨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 준비기간은 짧았지만 활동할때만큼 강도 높여 연습했어요.

개인기로 NCT 분들의 춤을 준비했는데 아무래도 나이가있어서 준비하면서 몸도 많이 쑤시고 여기저기 멍들고 하더라구요.

이달의 소녀님들 아니였으면 정말 못봐줬을거에요 하하

열심히 준비하면서 1라운드만이라도 꼭 이기고 오자 했었는데 상대방 금수저님 노래 듣고 너무 잘하셔서 안되겠다 싶었어요.

그래서 두번째 곡은 편하게 마음 내려놓고 무대에서 다시 노래하는 그 자체로 행복하자 하며 노래를 불렀는데 많은 분들이 좋게 들어주신 것 같아 행복했습니다.

노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 마음이 남아있었는데, 이번 계기를 통해 음악적으로도 활동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습니다.

생각하지 않았던 관심과 사랑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기대와 응원부탁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 채은정 | 클레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