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초등학생 팬 손편지 선물에 감격 "고마워서 미치겠다" [TD#]
2020. 09.08(화) 09:31
곽도원
곽도원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곽도원이 초등학생 팬에게 받은 손편지를 공개했다.

곽도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이렇게 사랑받아도 되는 거냐. 고마워서 미치겠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너무 행복하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초등학생 팬이 보낸 손편지가 담겨 있다. 해당 손편지에는 "곽도원 삼촌 영화 '곡성'을 보고 찐팬이 됐다. 영화 '강철비'에서는 삼촌이 무서웠는데, '나 혼자 산다' 속의 삼촌은 우리 외삼촌 같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아빠는 농기계 수리하는 일을 한다. 아빠 일하는 곳에 곽도원 삼촌이 전기톱을 빌리러 오셨던 적이 있다. 삼촌이랑 나중에 사진 찍고 싶다. 우리 집에서 같이 고기도 구워 먹자"라고 덧붙였다. 곽도원을 향한 초등학생의 손편지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현재 곽도원은 차기작 '소방관'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곽도원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도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