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집으로 가는 길' DJ 하차 "좋은 연기로 보답할 것"
2020. 09.08(화) 14:18
소이현
소이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소이현이 '집으로 가는 길' DJ에서 하차한다.

SBS 러브FM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 측은 8일 "소이현이 배우로서 더욱 전념하기 위해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소이현은 지난 2018년 9월 10일부터 2년간 '집으로 가는 길' DJ를 맡아 저녁 시간대와 어울리는 목소리로 청취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많은 팬층을 형성해왔다.

그는 지난 7일 방송에서 하차 소식을 직접 전하기도 했다. 소이현은 "귀한 자리를 아쉽지만 내려놔야 할 것 같다. 청취자분들의 무한한 사랑 덕에 하루하루 성장할 수 있었다. 너른 마음으로 양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이현은 "배우로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다"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이에 청취자들은 "마음이 참 예뻤던 DJ다" "정말 아쉽다" "지친 퇴근길, 힐링이 되어줘서 고맙다" "기다리고 있을 테니 언제든 다시 돌아와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는 오는 16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소이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