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 천만원 악어 무료 분양 후 방치? '폐사 의혹'
2020. 09.09(수) 18:09
아웃사이더
아웃사이더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래퍼 아웃사이더가 무료로 분양받은 고가의 악어를 폐사하게 만들었다는 의혹이 나왔다.

유튜버 다흑은 지난 7월 자신의 블로그에 "드워프카이만 가또가 죽었다"라며 "가수분께서 희망해서 사육을 위탁보냈던 가또가 폐사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슬픈건 가또가 폐사하고 몇달 뒤에 내용을 전달받았다"라고 적었다.

또 그는 "사인으로는 거북이가 먹었다는데, 성체 돼지코거북이와 베이비 드워프카이만의 합사로 인해 먹혔다고 한다. 파충류 사육을 하다 보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는 법이긴 한데 다 떠나서 폐사하고 몇달 뒤에 그 소식을 접하니깐 난감하다. 그것도 사육당사자가 아닌 해당 업체 직원한테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다흑은 다시 한 번 소식을 전했다. 그는 "폐사 이유를 추측하건대 며칠 내내 돼지코성체한테 시달리면서 먹이 활동을 못하고 피한 것 같다. 꼬리 끝을 씹혀 먹히고 그 상태로 탈진한 걸로 추측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폐사 개체 양도를 요청했는데 냉장고에 넣어두고 얼마 뒤 전원을 꺼서 썩어버렸다고 했다"라고 했다.

앞서 그는 지난 1월 "천만원 짜리 악어 무료로 분양 보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래퍼 아웃사이더에게 드워프카이만 종의 악어 가또를 분양 보냈다는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한편 아웃사이더는 다양한 파충류를 키우는 것으로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웃사이더 | 악어 분양 | 애완 악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