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러브 출신 신민아, 한강 난간서 구조 → 이틀째 화제 [종합]
2020. 09.10(목) 08:00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한강 투신 시도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 한강 투신 시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가 이틀째 누리꾼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신민아는 9일 오후 12시 17분쯤 서울 성산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다행히 구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20대 여성이 성산대교 난간에 올라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 현장에 출동해 신민아를 구조한 후 보호자에게 인계 조치했다.

당초 20대 여성 신모씨라는 정도로만 정보가 노출됐지만, 신민아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직접 본인임을 알리는 듯한 뉘앙스의 글을 올리며 주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신민아의 이름이 올랐다.

신민아는 구조가 된 후 다시 자신의 SNS에 "이제 다시 안 그럴게요. 걱정 끼쳐서 죄송합니다"라며 "정말 다신 나쁜 생각 안 할게요.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구조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신고해주신 팬 분들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 글은 삭제됐지만, 이후 신민아는 자신의 구조 관련 기사를 캡처 하고 "제발 악플 그만 달아 달라. 힘들다"라는 호소글을 남기기도 했다.

신민아의 극단적 선택 시도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신민아는 아이러브 멤버들에게 왕따를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WKS ENE는 "신민아가 건강상의 이유로 1월부터 휴식중이며 회사는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기회를 주고자 했으나 회복할 때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해서 계속 휴가를 연장해준 상태였다. 집단괴롭힘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또 "오히려 신민아가 멤버들에 대한 성적 루머를 팬들에게 SNS로 퍼트리는 등의 가해를 가해 멤버들의 고통이 극심한 상황"이라며 신민아가 소속사 관계자, 아이러브 멤버들과 나눈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이를 두고 신민아는 멤버들의 폭력과 강압에 못이겨 다정하게 메신저 대화를 나눌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수현 가현 등 아이러브 출신 멤버들이 잇달아 "거짓말을 멈추라"는 글을 올리며 여론은 뒤집혔다.

추가 고소 관련 이슈도 있엇지만 소속사는 "신민아가 소속사로부터 추가 고소를 당해 괴롭고 저체중으로 고통스럽다고 주장했지만, 추가 고소를 했다는 신민아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를 반박한 상태다.

진실 공방이 계속되고, 신민아의 예측할 수 없는 행동이 이어지며 누리꾼의 관심도 높아졌다. 신민아는 10일 오전까지도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민아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민아 | 신민아 한강 투신 | 아이러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