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신민아 "10년 만에 라디오 출연, 떨려서 쓰러질 것 같다"
2020. 09.10(목) 13:38
정희
정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신민아가 '정희' 출연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는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제작 영화사 올)의 신민아, 이유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신민아는 MBC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출연 이후 10년 만에 라디오를 방문했다. 그는 "떨려서 쓰러질 것 같다. 10년 만이다. 너무 오래돼서 그때의 기억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의도 MBC보다 스튜디오가 넓고 쾌적하다"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들은 DJ 김신영은 "신민아가 정말 긴장했다. 쓰러질 것 같으면 이야기해라"라고 설명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신민아의 데뷔 이래 파격적인 연기 변신과 이유영의 명불허전 현기력을 예고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23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디바 | 신민아 | 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