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TS엔터 고소에 의연한 심경 “전 숙소 주인에 확인 가능” [전문]
2020. 09.11(금) 19:59
슬리피 인스타그램 TS엔터테인먼트 명예훼손 소송
슬리피 인스타그램 TS엔터테인먼트 명예훼손 소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TS엔터테인먼트 측이 가수 슬리피 명예훼손죄 고소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슬리피가 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1일 슬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또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글을 쓰게 돼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슬리피는 “조금 전 기사를 통해 이야기를 접하게 됐는데 전에 살던 숙소의 집주인 분들께만 물어보셔도 정리될 사안들이다. 서로의 주장을 반복하는 건 괜한 불편함만 드릴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슬리피는 “하고 싶은 말들은 많지만 향후 법적인 판단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같은 날 TS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시완 측은 "2020년 9월 10일 슬리피를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죄 등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슬리피는 작년 9월부터 생활고 이슈로 주목을 받았으나,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주장한 시점에 연예활동 및 광고로 얻은 수입을 독차지하고 대출금 6000만원을 갚는 등 실제로는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TS엔터테인먼트의 명예를 훼손한 것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슬리피가 밝힌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슬리피입니다.

또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조금 전 기사를 통해 이야기를 접하게 됐는데 전에 살던 숙소의 집주인 분들께만 물어보셔도 정리될 사안들입니다.

서로의 주장을 반복하는 건 괜한 불편함만 드릴 것 같습니다. 하고 싶은 말들은 많지만 향후 법적인 판단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S엔터테인먼트 | 슬리피 | 인스타그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