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동국, 코로나19로 출연 불발→이근 대위 깜짝 등장
2020. 09.13(일) 18:46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축구선수 이동국이 이근 대위를 초청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이근 대위가 사부로 출연, 직접 UDT 체험을 받게 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학교에 모여 오프닝을 진행했다. 제작진은 "원래 만남이 예정돼 있던 사부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갑자기 취소됐다. 아쉬운 마음으로 전화연결을 요청했다"라며 이동국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이동국은 "기왕 연락된 거 갔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그라운드 초대가 어려워서 불발됐다. 못 만나서 정말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승기는 "오랜만에 뵙고 볼도 같이 찼으면 좋았을 텐데 너무 아쉽다. 이에 이동국은 "우리 집에 할 게 많다. 체력이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체력 단련을 위해 특별 교관을 준비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이근 대위가 멤버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근 대위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