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금수저=박보람 "이름 앞에 다이어트 먼저 붙어 속상했다"
2020. 09.13(일) 19:12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복면가왕'에서 가수 박보람이 다이어트 수식어에 대한 스트레스를 고백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금수저와 숨은그림찾기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금수저는 이소라의 '제발'을 선곡해 판정단에게 감성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이어 숨은그림찾기는 키스의 '여자이니까'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했다.

두 사람의 무대를 끝나고 윤상은 "금수저는 보여주고 싶었던 애절함을 다 토해냈다. 눈물이 흐를 만큼 몰입도가 높았다. 숨은그림찾기는 어린 시절 좋아했던 선배 같다"라고 말했다.

브라이언은 "개인적으로 금수저의 느낌이 나에게 와닿았다.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 목소리다"라고 극찬했다.

이후 결과가 공개됐고, 숨은그림찾기가 14표를 받으며 7표 차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금수저는 자신의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 뒤 주인공은 박보람이었다.

박보람은 다이어트로 주목받는 게 싫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 앞에 다이어트가 먼저 붙다 보니까 속이 상했다. '노래 잘하고 있습니다'를 알려드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보람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