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이상엽 "입덧 연기? 글로 배웠다, 여러 번 촬영" [인터뷰 맛보기]
2020. 09.14(월) 17:31
이상엽
이상엽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한다다' 배우 이상엽이 입덧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이상엽은 티브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지난 13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 이하 '한다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한다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가족극이다. 극 중 이상엽은 소아과 의사이자, 유머감각을 지닌 윤규진 역을 맡아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뽐냈다.

특히 극 중 이상엽은 아내 이민정을 대신해 쿠바드 증후군 증상을 보여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샘솟게 했다. 그는 생애 첫 입덧 연기 소감에 대해 "내 주변에 조언해줄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더라. 글로 배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다양하게 연기를 해봤다. 오버하기도 했다. 코믹한 상황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 여러 번 입덧 연기를 펼쳤다"라며 "감독님이 내 마음대로 할 때마다 중간에 잡아주셔서 시청자분들에게 잘 받아들여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상엽 | 한다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