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양미경 "강은탁 母 역할, 마르지 않는 슬픔 간직"
2020. 09.15(화) 08:46
아침마당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아침마당'에서 배우 양미경이 자신의 배역에 대해 설명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극본 이정대·연출 신창석) 주역 배우 양미경, 최재성, 이일화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미경은 출연 소감에 대해 "'아침마당'에서 인사드리게 돼 영광이다. 애청자분들은 부지런한 분들이다. 드라마 홍보하려고 나왔다"라며 "두 자릿수 시청률로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태양 같은 이태풍(강은탁) 엄마 역할을 맡았다. 마르지 않는 슬픔을 간직한 여자다. 대본을 볼 때마다 눈물 끓는 소리가 나는 인물이다. 궁금하시면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미경은 "비가 오면은 그쳐야 되는데, 미쳐 마를 새 없는 아픔이 많은 인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학래는 "양미경이 이런 배역을 맡으면 복선이 있는 거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 양미경 | 이일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