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조명한 영화 '동백', 감독과 관계자들이 전하는 진심
2020. 09.15(화) 13:21
영화 동백
영화 동백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영화 ‘동백’(감독 신준영, 제작 해오름이앤티)이 우리 민족의 가슴 시린 역사, 여순사건을 조명한 최초의 영화로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감독과 관계자들이 기대의 말을 전했다.

'동백'은 1948년, 여순반란사건이라고 불렸던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비극적 사건 중 하나로, 아버지를 잃은 노인 황순철(박근형)과 가해자의 딸 장연실(신복숙)의 세대를 이어온 악연을 풀기 위한 갈등과 복수, 화해와 용서를 담은 작품이다.

원로 배우 박근형을 비롯해 신복숙, 정선일, 서준영, 김보미, 주아름, 김효선 등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명품 배우들과 해오름이앤티의 대표이자 배우 신준영이 감독으로 나서 눈길을 끌고 있는 영화 '동백'은 오랜 준비와 철저한 고증, 방대한 자료 수집을 바탕으로 현재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동백'의 주요 사건인 여순사건은 수만 명의 민간인과 군경이 학살됐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된 원인 규명과 특별법 하나 제정되지 못한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다. '동백'은 그 당시 피로 물들었던 희생자들의 넋을 붉게 물들이고 피고 지는 '동백'이라는 꽃으로 상징하고, 역사의 배경인 여수와 순천의 풍광, 실제를 방불케 하는 세트장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생생하게 펼쳐진다.

'동백'의 제작 성사는 감독 및 배우들부터 스태프들, 역사의 배경이 되는 여수시, 순천시, 전라남도의 주민들과 권오봉 여수시장, 각 지자체장, 공무원들 등 많은 이들의 노력과 유가족들의 간절한 바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여수시청 관광마케팅 김상욱 팀장은 "여수시에서 2018년 여순사건을 기반으로 한 웹드라마 '동백'을 제작해 2019년 제5회 서울웹페스트 특별상을, 스페인 빌바오 웹페스트에서 황금늑대상을 받았다. 그때 시상식에서 신준영 감독님을 만나 영화로 만들어 보겠다는 제안을 받았고,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 속 촬영을 끝내고 영화가 완성돼 가니 감회가 새롭다"며 "부디 이 영화를 통해 미약하지만 여순사건의 아픔과 진실을 알려 여순사건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되길 바란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관심 속에 흥행과 함께 여순사건특별법이 통과되기를 기대한다"고 뜻깊은 바람을 전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영일 소장은 "우리 사회의 민주화와 인권이 뿌리내려 이제야 가능하다는 생각에 감격스럽다. 여순사건은 분단과 통일이라는 민족사적 과제이며, 제주4.3의 연장선의 역사에서 바라봐 줬으면 한다"며 "일 개인의 운명은 거대한 시대 정세의 흐름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영화 ‘동백’은 역사와 휴머니즘으로 말해줄 것이다. 진실이라는 팩트와 화해가 이제는 공존했으면 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북돋웠다.

끝으로 신준영 감독은 "영화 '동백'으로 우리 역사에 아픈 모습으로 남아있는 여순사건이 재조명돼 유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싶다. 많은 국민이 여순사건에 조금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고 덧붙였다.

여순사건을 조명한 최초의 영화 '동백'은 10월 중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사회와 국회 방문 시사회를 가질 예정이며, 2021년 2월 베를린영화제 출품과 같은 해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해오름이앤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근형 | 여순사건 | 영화 동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