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 "이상이는 '상이', 나는 '누나'" 사석 호칭 공개 (김영철의 파워FM)
2020. 09.17(목) 08:43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 김영철의 파워FM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 김영철의 파워FM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드라마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초희, 이상이가 사석에서 서로를 부르는 호칭을 공개했따.

17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이상이와 이초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각각 윤재석, 송다희 역을 맡아 연기했다. 이들은 '다재커플'로 불리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이초희는 이상이에 대해 "사석에서 호칭은 '상이'다. 두 살 차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이는 "누나"라고 이초희를 불렀다.

이상이의 첫인상에 대해 이초희는 "지난해에 처음 만났다. 얘가 자기 몸통만한 가방을 매고, 캡모자를 쓰고 왔다. '안녕하십니까' 이러는데 되게 건실한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상이는 이초희에 대해 "무슨 얘기를 했는 지 기억은 안나는데 낯가리는 모습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보다 인생 선배라는 느낌을 받았다. 무게감이 있는 사람이다. 털털하고 자기가 하고자 하는 게 있으면 밀고가는 대담함이 있다"고 칭찬했다.

드라마를 찍으며 실제로 '심쿵'했던 순간들도 털어놨다. 이초희는 "머리 묶어주는 장면이다. 다희가 편입 시험 전날 재석이가 머리끈을 선물했고 직접 묶어줬다"라고 떠올렸다.

이초희는 "작가님한테 '재석이랑 그럴 관계 아니지 않냐. 과하게 들어가는 거 아니냐. 머리카락 묶어주는 게 불편할 수 있지 않냐'고 물었다. 작가님이 '묶으려고 하다 거절해도 된다'고 했는데 막상 그 상황이 되니까 안 움직여지더라. 리허설 때 열심히 묶어서 가르쳐줬는데 촬영 시작되니 부드럽게 잘 묶더라"해 웃음을 줬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상이 | 이초희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