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틱스 소속사 "'성희롱 논란' 스태프 이유 막론 잘못, 조치 취할 것" [공식입장 전문]
2020. 09.17(목) 09:00
파나틱스
파나틱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파나틱스 소속사 관계자의 '성희롱성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에서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라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17일 오전 전했다.

더불어 소속사는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된 방송에서 멤버들은 짧은 하의를 입고 팬들과 소통했다. 방송 시작 당시 카메라 구도는 멤버들의 얼굴을 포함한 상체 위주였지만, 방송이 진행되며 전신으로 구도가 바뀌었다.

다리 노출에 부담을 느낀 일부 멤버가 불편한 기색을 보이자 한 소속사 관계자가 멤버들의 다리를 가릴 수 있게 외투를 가져다줬지만, 논란이 된 소속사 관계자가 이를 막아섰다.

해당 관계자는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 넌 바보냐"라고 다그쳤고, 잠시 눈치를 살피던 멤버들은 결국 다리를 덮던 외투를 다시 치울 수밖에 없었다.

라이브 방송 중이었던 관계로 해당 장면이 그대로 팬들에게 노출됐다. 성희롱 논란으로 번지며 해당 관계자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결국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내놓는 상황으로까지 번졌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입니다.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습니다.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희롱 | 소속사 | 파나틱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