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엉두 "술자리서 성희롱 당했다" 폭로…BJ 케이ㆍ세야 "강제한 적 없어" 반박
2020. 09.17(목) 11:16
BJ 엉두, BJ 케이, BJ 세야
BJ 엉두, BJ 케이, BJ 세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아프리카TV에서 방송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는 BJ엉두가 동료들에게 술자리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BJ케이·세야가 반박에 나섰다.

BJ엉두는 지난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BJ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서 케이 집으로 갔다. 거기서 술 먹이고 (옷을) 다 벗게 했다. 완전 쓰레기"라고 주장했다.

또 "세야는 방송하면 안 된다. 인성 쓰레기"라고 비난하면서 "술집 여자 취급하고 나에게 술을 따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아프리카 진짜 너무 더럽다. 저런 더러운 사람들 때문에 방송 계속해야 하나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BJ케이는 "내 집에서 술을 마신 것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을 하다가 스스로 벗은 것"이라고 했다. 또한 "엉두가 나한테 화가 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 거 같다"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BJ세야 역시 "그날 그 친구가 너무 취해서 방에 들어가 자라고 했다. 술집 여자 취급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BJ케이는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BJ보름과 함께 인터넷 방송을 하며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BJ보름은 "다 같이 술을 먹다가 옷 벗기기 게임을 하기로 했다. 진사람은 양말, 팔찌를 벗고 그랬다"면서 "그 때 그 친구(BJ엉두)가 걸렸다. 아무도 강요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 친구가 말릴 새도 없이 다 벗었다. 그러다가 나랑 말다툼을 하게 됐다. 분위기가 안좋아져서 해산하고 끝났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아프리카TV ]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BJ 세야 | BJ 케이 | BJ 엉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