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장혁 "검술 액션, 일반 액션과는 달라"
2020. 09.17(목) 11:18
검객 장혁
검객 장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검객' 배우 장혁이 검술 액션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제작 오퍼스픽쳐스) 기자간담회에서는 최재훈 감독과 출연 배우 장혁 김현수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장혁은 이번 영화를 통해 검을 활용한 액션에 도전했다. 이에 장혁은 검술과 일반 액션의 차이점에 대해 "검을 다루면서 액션 합을 맞추는 것은 손으로 표현하는 것과는 다른 것 같다"면서 "손으로 하는 액션은 거리감이 자연스럽지만, 검은 검 길이 만큼 거리감이 생기면서 동선 체크를 잘 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혁은 "검을 통해 캐릭터를 표현해야 하는 것들이 일반 액션을 했을 때 느낌 보다 다른 점이 있다"고 했다.

장혁은 "검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 거리감이 늘어난 것과 같다. 검에 익숙하지 않으면 자연스러운 느낌이 없다"고 말했다.

'검객'은 23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오퍼스픽쳐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