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객' 장혁이라 가능했던 검술 액션 [종합]
2020. 09.17(목) 11:45
검객 장혁
검객 장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장혁의 '피 땀 눈물'로 완성된 검술 액션이 압권이다. 영화 '검객'의 이야기다.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제작 오퍼스픽쳐스) 기자간담회에서는 최재훈 감독과 출연 배우 장혁 김현수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이번 영화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검술 액션이 중요 포인트다. 이를 위해 장혁을 비롯한 모든 배우들은 대역을 쓰지 않고 직접 액션을 소화해 실감 나는 검술 액션을 완성했다.

여기에 '검객'은 여타 액션 영화와는 달리 기마 자세에서 펼쳐지는 검술 액션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이에 대해 장혁은 "많이 접했던 검을 다루는 액션은 정품의 자세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태율의 캐릭터상 실전이나 상황에 맞춰서 변칙적으로 써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기마 자세나 앉아 있는 자세로 공격하는 걸로 바꿔야 했다"고 말했다.

'검객'의 클라이맥스 신은 태율이 총을 든 청나라 군사 100명을 상대하는 장면이다. 이에 대해 장혁은 "은폐 엄폐를 많이 해야 하는 장면이었다. 사람들 속에 숨어서 총을 피하고 앞으로 가야 했다. 촬영할 때 CG가 들어가야 하는 선들과 각도를 생각하면서 해야 해서 굉장히 복잡했다"고 했다.

최재훈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해 "시그니처 장면이다. 제일 오래 촬영했고, 시간적인 할애도 많이 했던 장면"이라면서 "장혁 배우가 '원신 원컷'으로 가자고 이야기했다. 컷을 나누면 기존 액션 영화와는 차별이 안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재훈 감독은 "검술 액션의 경우 주먹으로 하는 액션보다 3배는 빨리 해야 속도감이 날 것 같았다. 위험 부담이 있었지만 장혁이 흔쾌히 해보자 했고, 무술 전문가들이 총출동해 만들어진 장면이다. 그만큼 퀄리티는 보장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검객'에서 장혁은 검술 액션뿐만 아니라 딸을 구하려는 아버지의 부성애까지 표현해야 했다. 이에 대해 장혁은 "액션 합을 만들 때 전체적인 색감도 생각해야 해서 이 액션을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딸을 찾으러 가는 상황을 보여줘야 해서 실제적인 액션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극 중 태율은 딸을 구하러 가는 과정에서 점차 시력을 잃어간다. 이에 대해 최재훈 감독은 "영화 포인트마다 렌즈 색깔을 달리 해서 태율이 시력을 잃어가는 걸 표현했다. 연기와 액션도 거기에 맞춰서 했다"면서 "마지막에 태율이 완전히 시력을 잃는 부분을 촬영할 때 장혁이 안 보이는 렌즈를 꼈는데 앞선 촬영보다 세 배는 위험하더라. 그런데 장혁 배우가 흔쾌히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콘셉트에 맞게 촬영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장혁은 이에 대해 "렌즈를 원래 끼지 않아서 이물감 때문에 힘들었다. 그런데 주변에서 환경을 잘 만들어줘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장혁은 '검객'은 23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오퍼스픽쳐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