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최우식, 생애 첫 치킨 비리야니 도전…멀고도 험난한 여정
2020. 09.18(금) 21:42
여름방학
여름방학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여름방학'에서 배우 최우식이 생애 첫 치킨 비리야니를 만들었다.

18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여름방학'에서는 정유미와 최우식이 고성에서의 마지막 날을 의미 있게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우식은 아침 일찍 일어나 점심에 먹을 치킨 비리야니를 준비했다. 비리야니는 향신료에 잰 고기, 생선 또는 채소 등을 볶아 반쯤 익힌 생쌀과 함께 찌는 인도의 쌀 요리로 최우식의 소울 푸드였다.

바스마티 쌀을 불린 뒤 요리를 시작한 최우식은 생각한 것보다 짠맛이 나자 크게 당황했다. 옆에서 도와주던 최용빈도 "여태껏 먹어본 적이 없는 맛이다"라며 호탕한 웃음을 보였다.

이에 최우식은 물로 긴급 처치를 하고, 요거트 한 통을 새로 꺼내 통째로 넣었다. 그는 "유학생 시절 인도 음식을 자주 먹었다. 근데 사실 이렇게 요리해보는 건 처음이다"라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여름방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여름방학 | 최용빈 | 최우식
싸이월드공감